휴먼다큐 사노라면 511회 20211203

<511> 과수원 외길 아버지의 요즘 아들 길들이기 MBN 211203 방송

관련 태그 : #강원도 #양양 #배 #부자 #갈등 #화해 #사랑 #휴먼다큐 #다큐 #다큐멘터리 강원도 양양에는 43년째 배 농사를 짓는 김익환 (63세)씨 가족이 산다.양양에서 대대로 가업인 과수원을 이어온 집안 전통처럼 3남 4녀 중 셋째인 아버지 익환씨가 과수원을 이었고, 작년부터는 2남 1녀 중 둘째 아들인 명준 (30세)씨가 가업을 잇겠다며 본격적으로 일을 배우는 중이다.아버지 익환씨는 1차 산업인 원물 농사가 제일 중요한데, 과수원을 잇겠다면서도 배 재배보다는 배를 활용한 사업에 더 몰두하는 아들 명준 씨가 영 미덥지 않다.게다가 자고로 농사란 새벽에 눈 뜨면 시작해서 해가 져도 끝이 없는 법이거늘, 요즘 아들 명준씨는 아침 출근은 이런저런 이유로 번번이 지각하기 일쑤면서 오후 6시만 되면 칼퇴근을 챙기는 터라 정작 기본이 되어야 할 과수 농사는 뒷전인 듯한 아들을 보면서 아버지 익환씨는 대대로 내려온 과수원을 이 녀석에게 물려줘도 될지 고민이다.과수원 옆의 밭을 두고 아버지와 아들 간에 벌어지는 동상이몽! 급기야 아들은 내년에도 밭농사를 계속 늘리려는 아버지 몰래 수확이 끝난 밭을 갈아 엎어버리고 마는데… 요즘 아들을 길들이려는 아버지의 전략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